• 즐겨찾기 추가
해남군, 유기농 오디 수확 한창 가족단위 체험도 인기

“초여름의 보랏빛 추억, 새콤달콤 오디맛 보세요”

박상철 기자 yjb66@nate.com
2023년 06월 04일(일) 17:04
해남군, 유기농 오디 수확 한창 가족단위 체험도 인기
[동부타임즈 = 박상철 기자] 해남군 유기농 오디 수확, 가족단위 체험도 인기

초여름이면 개구쟁이 아이들의 입가를 보라색을 물들이던 추억의 먹거리 오디 수확이 한창이다. 오디는 뽕나무의 열매로, 다 익으면 짙은 보라색이 된다. 피부나 옷에도 쉽게 물들고, 물에 씻어도 흔적이 오래가기 때문에 어머니들의 잔소리 일순위이기도 했다.

어느덧 사라져가던 오디가 건강 먹거리로 화려하게 되돌아왔다. 새콤달콤 신선한 맛은 물론 각종 비타민과 안토시아닌, 미네랄, 식이섬유 등이 풍부하게 함유돼 혈관과 피부, 항산화 기능까지 다양한 효능을 가진 수퍼푸드로 각광받고 있다.

뽕나무는 열매인 오디 뿐 아니라 잎과 줄기, 뿌리까지 버릴 것 없이 식재료와 음료, 약재로 두루 쓰인다.

오디는 수확기가 벼 모내기철과 겹치고, 작은 열매를 일일이 손으로 수확해야 하는 번거로움 때문에 재배농가가 많이 줄어든 상황이지만 문내면의 명랑농원에서는 유기농 오디를 통해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고 있다.

전라남도 유기농 명인으로 선정된 박성관 대표는 민달팽이 유인트랩과 해충트랩 등을 이용해 벌레를 퇴치하고, 자연생태 순환농업, 토착미생물을 활용해 유기농 퇴비 제조 등을 오디 농사에 적용해 유기농 재배를 성공리에 정착시켰다. 소비자들에게 유기 오디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올해부터는 오디 수확 체험도 인기리에 진행하고 있다.

박성관 대표는“올해는 해남에 강풍이 불어서 수확량은 많지 않지만 남은 열매들은 되려 크기도 크고 당도가 높아졌다 ”며“건강한 우리먹거리 오디로 정겨운 추억을 만들어 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올해 생산된 해남 유기농 오디는 해남미소(https://www.hnmiso.com)에서 판매되고 있다.
박상철 기자 yjb66@nate.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동부타임즈|등록번호 : 전남 아00154 | 등록일 : 2011년 9월 11일 | 발행인 : 양재봉 | 편집인 : 김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숙
발행소 : (우)57786 전남 광양시 중동로 95, 3층(중동) | 대표전화 : 061-795-0040 | 팩스 : 061-795-9911 | E-mail : dbnews365@naver.com
[동부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