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전남해양수산과학원, 전복·넙치 최적 양식조건 찾는다

2027년까지 4억 들여 완도지역 맞춤형 매뉴얼 개발 목표
품종별 생산성 증감 요인 분석·생산량 감소 최소화 연구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2024년 04월 21일(일) 19:09
전남해양수산과학원, 전복·넙치 최적 양식조건 찾는다
[동부타임즈 = 양재봉 기자]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이 완도지역 양식산업의 주축인 전복과 넙치 육상양식장을 대상으로 최적의 양식 조건을 찾는 연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완도 전복 양식 규모는 2023년 2천551어가, 1만 7천 톤, 4천461억 원으로 전국의 74% 수준이다. 넙치는 184어가, 1만 1천 톤, 1천800억 원 규모로 전국의 약 30%를 차지하고 있다.

전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이번 연구를 통해 2027년까지 5년간 4억 원의 예산으로 육상양식장 20개소를 모니터링한 후, 최적의 양식장 관리 매뉴얼을 개발, 양식 어가에 보급해 소득증대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양식장별 환경조사와 양성 관리 실태 기초자료를 확보했다. 올해는 품종별 생산성 증감 요인을 분석하고, 생산량 감소를 최소화하는 연구에 주안점을 둘 예정이다.

전복 양식업은 우량종자 확보가 생산성에 직결되는 만큼 전복 종자 배양장을 대상으로 수온, 용존산소, 먹이, 질병 등을 분석해 건강한 우량종자 생산 조건 찾기에 초점을 맞춘다.

넙치 양식업은 생사료 공급난과 수온 상승에 따른 질병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는 어장 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주 3회 양식 환경조사와 병행해 양식시설·방법이 생산성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개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충남 전남도해양수산과학원장은 “2027년까지 지역 맞춤형 양식장 관리 매뉴얼을 개발해 보급할 계획”이라며 “자연재해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생산량 감소 위협요인을 해소하는 등 어가 경영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지난해 주 5회에 걸쳐 육상양식장 50개소의 양식장 환경조사를 해 고수온기 대처 요령을 어가에 실시간으로 전달, 큰 호응을 얻었다.


양재봉 기자 yjb66@nate.com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동부타임즈|등록번호 : 전남 아00154 | 등록일 : 2011년 9월 11일 | 발행인 : 양재봉 | 편집인 : 김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숙
발행소 : (우)57786 전남 광양시 중동로 95, 3층(중동) | 대표전화 : 061-795-0040 | 팩스 : 061-795-9911 | E-mail : dbnews365@naver.com
[동부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